무서운 호주 까치…공원서 점심 먹다 두눈 쪼여 피범벅

까치에게 두 눈 쪼인 호주 남성…“밥 먹는데 갑자기 공격”

까치의 공격을 받은 제임스 글린드맨씨. ABC방송 제공

호주의 한 공원에서 점심을 먹던 60대 남성이 까치의 공격으로 두 눈을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ABC방송에 따르면 지난 13일 호주 동남부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제임스 글린드맨은 공원에 앉아 점심을 먹다가 갑자기 호주 토종 까치의 공격을 받았다.

그는 “밥을 먹는데 까치가 다가왔지만 음식을 주지 않았다. 그랬더니 갑자기 왼쪽과 오른쪽 눈을 차례대로 공격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가 뚝뚝 떨어지고 앞을 볼 수 없었지만 간신히 차로 이동해 구급차를 불렀다”고 당시의 급박했던 상황을 전했다.

구급대는 글린드맨을 멜버른에 있는 왕립 빅토리안 눈·귀 전문병원으로 이송했다.

글린드맨은 “오른쪽 눈 자체에 손상은 없었지만 눈 주변 부위에 염증이 있었다. 그러나 까치의 부리가 왼쪽 눈 각막을 뚫었기 때문에 두 시간 정도의 시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양쪽 눈의 시야는 흐릿하지만 의사들은 내 시력이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말했다.

까치에게 공격을 장소를 기록한 지도. ABC방송 제공

호주에서는 사람이 까치의 공격을 받아 다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 짝짓기 시기에 공격성이 높아지는 호주 토종 까치들이 자신의 영역을 침범한 사람들을 공격하기 때문이다.

ABC방송은 글린드맨이 치료를 받은 왕립 빅토리안 눈·귀 전문병원의 통계를 빌려 “연간 60여명의 환자가 조류와 관련된 눈 부상을 입은 것으로 보고됐다”고 전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