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만났다” 우크라업체 이메일 공개… ‘스모킹건’인가 ‘음모’인가

뉴욕포스트, 바이든 아들 수신 이메일 보도
트럼프 ‘충성파’ 배넌·줄리아니 제보로 보도
트위터·페북은 뉴욕포스트 기사 게재 금지 조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유세를 위해 디모인 국제공항에 도착해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 측근들이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최대 약점인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다시 끄집어냈다. 뉴욕포스트는 14일(현지시간) 바이든 전 부통령 재직 시절 아들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업체 관계자를 아버지에게 소개한 정황을 담은 이메일을 트럼프 대통령 측근에게서 입수해 공개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이 어떤 경로로 이 이메일을 입수했는지, 이메일 내용만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우크라이나 업체와 부적절한 접촉을 가졌다고 단정할 수 있는지 등을 두고 논란이 빚어졌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뉴욕포스트 보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게재 금지 조치를 내렸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자들은 격렬히 반발하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이날 우크라이나 천연가스 업체 부리스마 홀딩스 이사회 자문역인 바딤 포자르스키가 2015년 4월 17일 헌터에게 발송한 이메일을 보도했다. 이메일 발송 시점은 헌터가 매월 5만 달러를 받는 조건으로 부리스마 이사회에 합류한지 1년쯤 지난 시점이었다.

포자르스키는 이메일에서 “나를 워싱턴DC로 초대해 당신 아버지와 만나 시간을 보내는 기회를 줘서 고맙다”면서 “정말로 큰 영광과 기쁨이었다”고 말했다. 포자르스키는 이어 “어제 저녁에 얘기했듯이 오늘 잠깐 커피 한 잔 같이 하고 싶은데 어떻겠느냐”며 “내가 공항으로 떠나기 전인 정오 즈음에 당신 사무실로 찾아갈까 한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아들 헌터 바이든이 지난 8월 20일(현지시간)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온라인 지지 연설을 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016년 아들이 일하는 회사 부리스마가 우크라이나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자 우크라이나 정부에 압력을 넣어 빅토르 쇼킨 전 검찰총장을 해임토록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바이든 전 부통령은 부리스마 사안과 관련해 헌터와 일절 논의한 적이 없으며 쇼킨 전 총장은 부패한 인물로서 해임돼야 마땅한 인물이었다고 해명해왔다.

뉴욕포스트는 이 이메일이 ‘스모킹건’ ‘블록버스터급’이라며 헌터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부리스마 관계자를 어떻게 소개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FP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과 부리스마 관계자 간 만남이 실제로 이뤄졌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평가했다.

뉴욕포스트가 이 이메일을 입수한 경로도 논란이 되고 있다.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 측으로부터 자료 일체를 제공받아 기사를 작성했기 때문이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이 이메일은 헌터가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에서 발견됐다. 침수로 손상을 입은 이 노트북은 지난해 4월 바이든 전 부통령 지역구인 델라웨어주의 컴퓨터 수리점에 맡겨졌다. 노트북을 맡긴 사람은 수리비를 지불하지 않았고 노트북도 찾아가지 않았다고 한다.

수리점 사장은 노트북 주인이 헌터라고 분명히 지목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노트북 겉면에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첫째 아들 보 바이든의 이름에서 딴 ‘보 바이든 재단’의 스티커가 붙어 있었다.

노트북은 지난해 12월 연방수사국(FBI)에 하드디스크와 함께 압수됐다. 수리점 사장이 노트북의 존재 사실을 FBI에 신고한 데 따른 조치였다. 수리점 사장은 FBI에 노트북을 제출하기 전, 하드디스크 내용을 따로 복사해뒀고 이를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측 인사에게 전달했다.

이후 뉴욕포스트는 지난달 말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전략가로부터 이 하드디스크의 존재에 대한 제보를 받고 취재에 착수, 지난 11일 줄리아니 전 시장으로부터 하드디스크의 사본을 전달 받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보도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 대변인 앤드류 베이츠는 이날 성명에서 “(이메일 발송 시기의) 바이든 전 부통령 일정표를 조사해봤지만 뉴욕포스트에 보도된 바와 같은 만남은 찾을 수 없었다”고 반박했다.

베이츠는 “뉴욕포스트는 기사의 핵심적 요소와 관련해 바이든 선거캠프에 전혀 문의하지 않았다”면서 “뉴욕포스트는 음모론자이자 러시아 정보기관과 연계된 의혹이 있는 줄리아니 전 시장이 왜 이런 자료를 소지하고 있었는지 전혀 의심해보지 않은 듯하다”고 비판했다.

소셜미디어 업체인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뉴욕포스트의 기사에 대해 게재 금지 조치를 내렸다. 트위터는 기사가 해킹된 개인정보를 토대로 작성됐기 때문에 자사의 ‘해킹 피해 자료 정책’에 따라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추가로 사실 확인이 필요한 기사라는 이유를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대 소셜미디어 업체의 조치에 강하게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졸린(sleepy) 조 바이든과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한 ‘스모킹건’ 이메일 기사를 내린 것은 매우 끔찍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트윗에서 “조 바이든은 그의 가족이 세계에서, 특히 중국에서 벌인 각종 사업 계약에 어떤 식으로 개입했는지에 대한 모든 이메일과 접견 기록, 통화 내역, 녹취록, 기록물을 즉각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공화당 인사들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조시 하울리 상원의원(미주리)은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에게 서한을 보내 뉴욕포스트의 보도는 “대선 후보(바이든)의 비윤리적 활동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라며 페이스북이 “당파성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도 트위터의 잭 도시 CEO에게 서한을 보내 “(트위터가) 다른 후보를 비판하는 보도는 출처가 취약해도 허용해온 점을 미뤄보면 이번 검열은 위선적”이라고 지적했다.

뉴욕포스트 역시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조치에 대해 “어느 누구도 기사의 객관성을 반박하지 않았다”며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미디어 플랫폼이 아니라 선전 도구”라고 공격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