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에 방류키로 결정”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6일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났던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해 폐로 작업이 진행 중인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일본 명칭 ‘처리수’)에 대해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 뒤 바다에 방류해 처분한다는 방침을 굳혔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15일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선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핵물질 정화 장치로 처리해 부지 내 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오염수를 정화 장치로 처리해도 현재 기술로는 충분히 제거하기 어려운 삼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이 남는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는 123만t에 이른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에는 한계에 달한다. 게다가 오염수를 부지 내에 계속 모아두면 2041~2051년 완료를 목표로 하는 사고 원전의 폐로 작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일본 정부는 올해 들어 처리 방침을 정하기 위한 조율에 속도를 냈다.

올해 2월 처리 방침을 검토해온 전문가 참여 소위원회는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이 “현실적인 선택사항”이라며 이중 해양 방류가 기술적 측면에서 “확실하게 처분할 수 있다”고 제안한 바 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면서 “정부로서는 가능한 한 빨리 책임을 가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로 결론을 내더라도 새로운 설비가 필요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가 있어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기간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에 대한 국내외의 이해를 얻기 위한 설득 작업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 내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바다 방류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반발도 예상된다. 엄재식 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은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에 대해 “해양 방류한다고 하면 방사성 삼중수소의 해양 확산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보도에 외교부 “처리법 결정 안 된 것으로 안다”
日 “원전오염수 처분 마냥 미룰 수 없어”…정부 “국제사회 공조할 것”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