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TS 발언에 中 분노” 기름 붓더니…환구시보 “한국 언론 탓”

밴플리트상 수상 소감을 말하고 있는 방탄소년단(BTS). 코리아소사이어티 제공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소감에서 나온 한국전쟁 관련 발언 논란과 관련해 중국 언론에서 사태가 촉발된 원인이 한국 언론의 선정적인 보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BTS에 대한 논란을 가장 먼저 보도한 매체가 바로 환구시보였다

중국의 주요매체인 환구시보의 후시진(胡錫進) 총편집인은 15일 논평에서 “한국 언론은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선정적으로 보도했다. 한국 언론은 중국 누리꾼의 표현할 권리를 존중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인들은 BTS의 수상 소감에 대해 유쾌하게 느낄지도 모른다. 그러나 많은 중국인은 그의 발언을 불편하게 느낄 것”이라며 “중국 누리꾼은 온라인에서 공개적으로 불만의 감정을 표출했지만 이 문제에 대해 보도하거나 논평한 중국 주류 언론사는 극소수였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자제하는 모습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와는 대조적으로 한국 주류 언론은 모두 중국 누리꾼의 반응을 선정적으로 보도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7일 BTS는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주는 벤플리트상을 수상하고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환구시보는 지난 12일 “BTS가 말한 양국은 한국과 미국을 의미한다”며 “유명 글로벌 아이돌 BTS의 정치적 발언에 중국 네티즌이 분노하고 있다”는 기사를 홈페이지 메인 기사로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국제뉴스를 전문적으로 보도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매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