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신고만 3번…16개월 입양아는 끝내 만신창이로 죽었다


온몸이 멍든 채로 병원에 실려 온 16개월 유아가 숨지는 사건이 알려지면서 여론이 들끓고 있다. 특히 아이의 주변인들이 수차례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아이의 죽음을 막을 기회가 최소한 3번 있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13일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숨진 A양의 사망 원인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병원에 실려 올 당시 A양은 복부와 뇌에 큰 상처가 있었으며, A양의 몸에 멍과 상처가 많은 것을 본 병원 관계자가 아동학대를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아동학대 신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A양이 올해 1월 30대 부부에게 입양된 후 3차례 이미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다.

지난 5월 A양이 다니던 어린이집 직원이 A양의 몸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첫 신고를 했다. 한 달 뒤엔 아이가 차 안에 홀로 방치돼있다며 경찰에 다시 신고가 들어왔다. 지난달에는 A양이 다니던 소아과 원장이 A양의 영양 상태를 보고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과 아동보호기관은 매번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하고 A양을 다시 부모에게 돌려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된 당사자와 주변 목격자, 전문가 등과 함께 조사해 학대 여부를 확인했었다”며 “그때 당시에는 학대로 단정할 수 있는 정황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의 부실 대응으로 아이를 학대로부터 구출할 기회를 놓쳤다는 비판이 일자 서울경찰청은 “점검단을 구성해 이전 3건의 신고가 규정에 맞게 처리됐는지 확인하고 양천경찰서에서도 이번 사망건과 이전 신고 내용에 대해 철저하게 재수사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A양의 부모를 불러 조사하고 국립과학수사원에 A양의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