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홀로 사는 어르신 ‘돌봄서비스’ 강화


전남도가 65세 이상 홀로 사는 어르신 등 9800가구를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응급안전안심서비스를 확대 보급한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코로나19로 경로당, 노인복지관 등 노인여가복지시설이 휴관 조치됨에 따라 마을공동체 활동이 축소되면서 취약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응급안전안심서비스 사업은 홀로사는 어르신 가정에 출입·움직임·화재 감지기와 응급호출기 등을 설치해 어르신 일상생활을 관리하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한 사업이다.

전남도는 기존에 설치된 장비 1만3518대 중 노후화된 장비 8180대를 교체하고 신규 대상자를 위한 9874대를 추가 보급해 연말까지 홀로 사는 어르신 등 2만3000가구를 대상으로 돌봄을 강화할 방침이다.

각 가정에서 감지된 데이터는 시군 응급관리 지역센터에서 실시간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특히 일정시간 움직임이 미감지 되거나 화재 감지, 응급 호출 시 응급관리요원이 즉시 현장을 확인하고 119와 연계해 신속히 대응에 나서고 있다.

그동안 전남도는 4만8000여명의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맞춤돌봄서비스를 통해 안부확인과 일상생활 지원, 연계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특히 홀로사는 노인 등에게 ICT(응급안전안심서비스, 1만3000가구) 및 IoT(독거노인 건강안전알림서비스, 1700가구) 기기를 활용해 어르신들의 거동, 응급상황 등을 수시 모니터링하며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마을 이통반장, 부녀회장 등 지역사회 구성원 1930명으로 구성된 고독사 지킴이단을 전국 최초로 운영, 독거노인 등 2447명과 결연해 방문·전화로 안부를 확인하는 등 정서적 고립감과 외로움을 해소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취약계층 어르신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생필품 및 식료품 세트, 겨울 내의 등 후원 물품을 지원하고, 코로나19로 피로감이 높아진 어르신들의 건강을 위해 1억원 상당의 전복도 제공했다.

더불어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의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 체온계 등 방역장비도 지원하며 체계적인 방역활동을 펴고 있다.

도 관계자는 “고령화 및 1인 가구의 지속 증가로 취약계층 어르신의 돌봄에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ICT장비 확대 보급, 돌봄이 필요한 노인 지속 발굴로 고독사 예방 등 돌봄강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