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찍으려고” PC방 침입해 담배 100개비 피운 20대

담배 100여개비를 한꺼번에 피우는 20대 남성. SBS 캡처

유튜브 영상 촬영을 목적으로 PC방 흡연실에서 담배 100여개비를 한꺼번에 피우던 2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16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는 지난 14일 오후 2시30분쯤 울산의 한 PC방 흡연실에서 담배 7갑을 뜯어 총 100여개비에 불을 붙였다. 그는 담배를 양손으로 쥐고 흡연하거나, 불붙은 담배를 흡연실 창가에 그대로 올려두기도 했다.

화재가 발생한 듯 연기가 심하게 나는 것을 본 업주는 A씨의 행위를 만류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유튜브 영상을 촬영 중이었다”고 진술했다.

SBS에 따르면 이 PC방은 밤부터 점심 사이에 무인으로 운영되는 곳이다. 따라서 A씨가 주인이 없는 시간에 이같은 행위를 했다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PC방 업주는 “매장이 홀랑 타버리는 줄 알았다”며 “매장에 와서 불을 내려고 온 사람이 아닌가 하고 너무 놀라서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 행위가 유튜브에 게시할 자극적인 콘텐츠 생산이 목적인 것으로 보고 업무방해와 건조물 침입 등 혐의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