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살 女총리 노브라 패션에…“추잡” “통쾌” 핀란드 발칵

패션잡지 '트렌디' 10월호에 게재된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화보. 인스타그램 캡처

올해 35세로, 세계 최연소 정부 수반이자 이 나라의 세 번째 여성 총리인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최근 패션화보 촬영에서 이른바 ‘클리비지 룩’을 선보이자 20∼30대 여성을 중심으로 응원과 지지가 쏟아지고 있다

‘클리비지 룩’이란 가슴 사이의 골짜기, 즉 클리비지가 드러나 보일 정도로 V자로 깊이 파인 네크라인을 가진 옷을 일컫는 말이다. 골짜기나 계곡이 연상된다고 해서 ‘밸리 룩(valley look)’이라고도 한다.


마린 총리는 최근 핀란드 패션잡지 ‘트렌디(Trendi) 10월호 모델로 선정돼 표지를 장식했다.

인터뷰와 함께 게재된 사진 속에서 마린 총리는 블라우스나 셔츠를 입지 않은 채 짙은 남색 재킷만 걸쳤다. 맨살에 목걸이를 착용한 모습이다.

가슴골을 노출한 총리의 패션을 두고 핀란드에선 “국가 지도자로서 부적절” “추잡하다” “통쾌하다” “정치인에 대한 편견과 벽을 넘어섰다” 등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최근 촬영한 화보로 인해 '복장 논란'에 휩싸이자 지지자들은 비슷한 옷차림을 한 채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며 응원을 보내고 있다. 인스타그램 캡처

특히 20∼30대 젊은 여성들은 화보 속 마린 총리의 의상과 비슷한 옷차림을 입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그를 응원했다. 일부 남성들도 목걸이와 재킷만 걸친 사진을 올리며 호응했다.

지지자들은 마린 총리의 이번 행보가 가부장적인 사회의 질서를 깨버리는 멋진 행동이라고 칭찬했다.

화보를 게재한 잡지 ‘트렌디’는 마린 총리를 “롤모델이자 변화를 이끄는 영향력 있는 인물로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마린 총리는 지난해 34세 나이로 핀란드 총리가 됐다. 취임 당시 세계 최연소 총리였다. 올해 8월엔 고등학생 때부터 교제한 남자친구 마르쿠스 라이쾨넨과 결혼식을 올렸다. 현직 여성 총리가 재임 중 결혼을 했다는 점에서 화제가 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