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도 알아서 척척…첨단 기능 더한 BMW 뉴 5·6시리즈

BMW 뉴 5·6시리즈 타보니…

우리나라에서 전 세계로 최초 공개됐던 BMW 뉴 5·6시리즈가 이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BMW의 대표 세단으로 분류되는 두 시리즈는 전 모델에 첨단 편의사양 등을 기본 탑재해 고객의 눈높이를 맞출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5일 BMW 코리아가 마련한 시승 행사에서 뉴 5시리즈와 6시리즈를 만났다. 두 차량을 경기도 광주에서 여주까지 약 110㎞ 구간 동안 번갈아 시승하며 최신 기능들을 확인할 수 있었다.

BMW 뉴 5시리즈. BMW 코리아 제공

먼저 시승한 모델은 530i럭셔리 M스포츠 패키지였다. 5시리즈는 1972년 처음 공개된 이후 전 세계에 800만대 이상 판매된 BMW의 대표 모델이다. 세련된 디자인과 쾌적한 실내 공간, 탁월한 효율성, 스포티한 주행 성능 등을 바탕으로 현재까지 최고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7세대 5시리즈는 지난 4년간 국내에서 총 7만7000대가 판매되며 명실상부한 대표 비즈니스 세단으로 자리매김했다.

뉴 5시리즈에 새롭게 적용된 ‘후진 어시스턴트’ 기능을 경험해봤다. 후진 어시스턴트는 좁은 골목길 등에 진입했다가 후진으로 되돌아 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후진 기어를 넣은 뒤 이 기능을 활성화했다. 진입 동선을 따라 최대 50m 거리까지 차량의 후진 조향을 도와줬다. 덕분에 브레이크 페달 조작만으로도 구간을 쉽게 빠져나올 수 있었다.

고속도로에선 530i M스포츠의 달리기 성능을 느낄 수 있었다. 스포츠뿐 아니라 컴포트 모드에서도 시원하게 치고 나가는 힘이 인상적이었다. 530i M스포츠의 제로백은 6.1초로 짧다. 세단의 편안함을 안겨주는 동시에 운전의 재미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

기본 탑재된 각종 첨단 기능들은 운전을 편하게 도와줬다.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켜니 앞차와의 간격과 일정한 속도를 유지하며 주행할 수 있었다. 차선 유지 어시스트도 무리 없이 잘 작동했다. 새롭게 추가된 ‘드라이빙 어시스트 뷰’ 기능도 유용했다. 주변 교통상황을 계기판에 3D 그래픽으로 나타내는데, 차량 주변 상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차선 변경 등에 큰 도움이 됐다.

BMW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 BMW 코리아 제공

6시리즈 중에선 630i xDrive GT 럭셔리 M 스포츠패키지를 시승했다. 5시리즈의 주행감과 비교하면 정숙성과 편안함에 초점을 맞췄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렇다고 달리는 재미가 없는 건 아니었다. 5시리즈보다 무거워 묵직함이 있지만, BMW가 추구하는 운전의 재미는 충분히 느낄 수 정도로 잘 달렸다.

BMW 6시리즈는 별다른 적수가 없는 독보적인 콘셉트의 모델이다. 스타일리시한 외관과 고급스러운 실내, 높은 공간 활용성을 곁들여 일상 주행이나 레저 상황에서 모두 만족감을 줄 수 있다. 기어노브 주변의 블랙 하이글로스 트림과 12.3인치 대형 디스플레이, 천연 나파 가죽이 사용된 시트는 고급감을 더해줬다. 트렁크 적재공간은 2열 좌석을 접었을 때 1800ℓ까지 늘어나 활용도가 높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