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쇼미9’ 예선 참가한 스윙스…콕스빌리와 ‘일촉즉발’


Mnet 음악방송 ‘쇼미더머니’에서 프로듀서로 활약했던 스윙스가 지원자로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스윙스는, 스윙스의 저격수로 잘 알려진 콕스빌리와 살벌한 신경전을 벌였다.

16일 오후 첫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는 1차 조별 예선이 치러지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가장 눈에 띈 건 세 차례에 걸쳐 쇼미더머니 프로듀서로 활동했던 스윙스가 지원자로 나섰다는 것이다.

스윙스를 본 팔로알토는 “프로듀서로 3번하고 참가자로 나오는 건 쉽지 않았을 텐데 용기가 대단하다”며 감탄했다. 스윙스는 지원한 이유에 대해 악플을 거론했다. 스윙스는 “작년 말이 되게 힘들었다”며 “인맥 힙합 소리를 들었다. 작년에 받은 상처 중 가장 큰 거는 ‘불도저’ 무대 후 댓글에 ‘예선 때 떨어질 놈, 퇴물이다’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내 방패는 내 실력이었는데, 다른 건 다 괜찮은데”라고 한 스윙스는 “음악을 뭐라고 하는데 내가 가만히 있으면 호구다. 그래서 나왔다. 퇴물, 그 말을 내가 진짜 사라지게 할 거다. 잘 봐라”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방송에선 ‘시즌 8’에서 탈락한 뒤 스윙스를 디스한 곡을 발표한 콕스빌리가 스윙스의 대결 상대로 나서 긴장감을 높이기도 했다.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콕스빌리에게 팔로알토는 “스윙스랑 사이 괜찮냐”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콕스빌리는 “괜찮지 않죠”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대기실에서 재회할 때부터 모두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스윙스는 인터뷰를 통해 “제발 엮이지 말자. 난 한때 널 형이라고 불렀지만 이젠 아니다. 작년부터 날 괴롭혔다”며 “디스곡도 만들고 저희 회사 얘들도 저격했다”고 했다. 무대에 선 콕스빌리는 스윙스를 자극했다. 자신이 입고 온 티셔츠에 대해 길에서 샀다고 한 콕스빌리는 “돈가스를 좋아하는 헬스장. 되게 마음에 드는 티셔츠다. 귀엽지 않냐”라며 비아냥댔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콕스빌리는 언론플레이, 구린 속임수 등의 비하 발언으로 스윙스를 공격했다. 예선장은 곧바로 얼어붙었다. 스윙스도 지지 않고 콕스빌리에게 다가가 그를 자극했지만 예상치 못한 가사 실수와 손가락 욕까지했다. 방송 이후 ‘쇼미더머니9’과 ‘스윙스’ 등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논란이 일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