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전 남편’ 임우재, 악플러 수백명 고소했다

뉴시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한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악플러 수백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15일 경찰청에 따르면 대전 둔산경찰서는 임 전 고문이 자신에 대해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들은 임 전 고문이 5년 3개월에 걸친 이혼소송을 벌이는 동안 관련 소식을 다룬 기사에 그의 출신과 재산분할 문제 등에 관해 악성 댓글을 단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를 받는다. 이 사장과 임 전 고문은 1999년 8월 삼성그룹 총수 3세와 평사원 간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대법원은 지난 1월 자녀에 대한 친권, 양육권이 이 사장에게 있으며 재산분할을 위해 이 사장이 임 전 고문에게 141억130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원심을 확정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