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펑 소리에 불꽃” 화재 사고만 13건 넘는 ‘코나 전기차’

연합뉴스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코나 전기차(EV)에서 불이 났다.

119 소방대는 17일 오전 3시40분쯤 코나 전기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신고자는 “펑 소리와 함께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진술했다.

불은 차 일부를 태워 2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를 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다. 불이 난 차는 2018년식이며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쯤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충전기에서 차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소유주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지난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잇단 화재에 현대자동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2만5000여대를 대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