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헉 독설연예인?” “논평 내 놀아줄게” 진중권VS박진영

‘예형’ 발언으로 불 붙은 설전 연일 계속

뉴시스, 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이 연일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시작은 진 전 교수가 조정래 작가의 ‘토착왜구·친일파’ 발언을 비판하는 데서 시작됐다. 박 부대변인은 당시 논평을 내고 “조정래 선생의 말씀이 다소 지나쳤다 하더라도 그런 식의 비아냥이 국민과 함께 고난의 시대를 일궈 온 원로에게 할 말인가. 품격은 기대도 하지 않겠다. ‘예형’(독설로 참수당한 중국 후한 인물)의 길을 가고자 한다면 그리하라”며 진 전 교수를 겨냥했다.

이후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신경전은 계속됐다. 진 전 교수는 17일 페이스북에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을 언급하며 “권력 측에 본격적으로 딜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무슨 짓을 해도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한몸이 되어 무조건 옹호해주니 이제 사기범죄의 피의자까지 그 프레임에 편승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개나 소나 ‘나도 조국’이라고 나설 것이다. 이러다간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들로 가득 차겠다”며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패한 곳은 청와대”라고 비꼬았다.

그러자 박 부대변인은 같은 날 “통상적으로 부패라고 하면 경제적 이익을 위한 권한 남용을 뜻한다. 역시 분간 없이 막 쓴다”며 “그런 식이면 진중권이 변희재한테 깝죽대다가 명예훼손죄로 300만원 벌금 받은 것도 부패로 볼 수 있겠다”고 맞섰다.



진 전 교수는 바로 반박에 나섰다. 그는 박 부대변인의 발언이 포함된 언론 기사를 공유하며 “깜놀. JYP가 왜 나를? 하고 봤더니 얼굴이 다르다. 자연인 박진영에게는 관심 없고 대변인으로 논평을 내시라. 그럼 놀아주겠다”고 썼다.

이에 박 부대변인은 ‘진중권이 개나 소나 김봉현까지도 물어뜯는 이유’라는 글을 올려 “헉! 엔터테인먼트 소속이군요. 소논문이나 평론 하나 없이 말장난만 하는 이유가 있었다”며 “학자가 아니라 독설 전문 연예인으로 돈을 버는 건가. 연예계도 물 버릴라 조심”이라고 적었다.

이어 “방송국 지인에게 물어보니 일부 질 나쁜 유명인들이 고의적인 독설로 논란을 만들어서 포털 검색 수와 언론 노출 빈도를 높이는 노이즈마케팅을 흔히 쓴다고 한다”며 “그리고는 기획사가 나서서 강의료와 출연료를 올리자고 한다더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슈퍼챗(후원금)의 유혹에 가짜뉴스와 막말로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극우 유튜버와 유사한 수준’으로 봐도 되나, 과거 전광훈이나 차명진을 비난하지 않았나, 혹시 그것조차 몸값 올리기 전략이었느냐”고 반문하며 “공부가 자신 없는 얼치기 지식인의 밥 먹고 사는 방식이라 생각하니 측은키도 하다. 요즘 미학 강의는 안 하나. 잡설 그만 쓰고 주말에 책 좀 보면 어떨까요”라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