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선 지면 미국 떠날 수 있다”…“패배 시 소송 봇물”

‘공화당 텃밭’에서도 박빙…“지지자 결집 위한 초강수” 분석도
“워싱턴주 등 검찰 당국, 탈세 등 30개 이상 소환장 준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조지아 주 메이컨에서 열린 유세에서 춤을 추고 있다.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패할 경우 미국을 떠날 것이라는 폭탄 발언을 했다. 대선을 목전에 두고 ‘공화당 텃밭’에서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하자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기 위해 던진 ‘초강수’라는 분석이 나온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조지아 주 메이컨에서 진행된 유세에서 “(대선에서 지면) 아마도 나는 이 나라를 떠나야만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유세장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를 공격하면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들은 내가 지는 것을 상상할 수 있는가”라면서 “(대선에서 패배할 경우) 내 인생에서 무엇을 더 할 수 있겠는가”라고 자문했다. 이어 “나는 ‘정치사상 최악의 후보에게 패배했다’고 말할 것”이라면서 “기분이 매우 좋진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 발언을 한 조지아주는 공화당의 오랜 텃밭이지만 이번엔 상황이 다르다. 미국 퀴니피악 대학이 지난 8∼12일 조지아 주 유권자 104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51%의 지지율을 얻으며 44%에 머문 트럼프 대통령을 7% 포인트 차로 눌렀다. 이런 상황이 트럼프 대통령의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자조적인 발언의 배경이 됐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다만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떠날 수도 있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이 처음은 아니라고 전했다. 지난달 노스캐롤라이나 주 페이엇빌 유세에서도 그는 “바이든에게 진다면 난 무엇을 할지 모르겠다. 여러분들은 나를 결코 다시 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 “대통령 지위를 잃은 트럼프에겐 소송이 봇물 터지듯 쏟아질 것”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대통령의 법적 지위’라는 방어막이 사라지면서 각종 민·형사소송을 피하기 어려워질 것이란 의미다.

CNN은 “워싱턴 주 등의 검찰 당국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30개 이상의 소환장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뉴욕 맨해튼지방검찰은 트럼프 대통령 가족기업인 트럼프그룹에 대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맨해튼지검은 지난 대선 때 트럼프 선거캠프가 과거에 트럼프 대통령과 불륜관계였다고 주장하는 여성들에게 입막음용 돈을 건네는 과정에 그룹이 관여했다는 의혹을 조사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그룹이 금융·보험사기와 탈세를 저질렀는지 여부도 수사대상에 올라 있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