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널 버린 게 아냐”… 44년 만에 만난 딸에게 건넨 말

경찰, 외교부, 보건복지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행 중인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47, 실종 당시 3세)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1월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하여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권현구 기자

“낯선 곳에서 말도 안 통하고 다 낯설었을 텐데 미안해. 보고 싶다. 빨리 와.”

지난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 마련된 50인치 모니터에는 미국 버몬트주에 거주하는 입양인 윤상애(미국명 데니스 맥카티·47)씨의 울먹이는 얼굴이 나오고 있었다. 센터에는 윤씨의 친모 이응순(78)씨, 친오빠 윤상명(51)씨, 쌍둥이언니 윤상희(47)씨가 모니터 앞에서 웃는 얼굴 위로 흐르는 눈물을 훔쳤다. 실종 후 미국에 입양된 윤씨는 이렇게 44년 만에 처음으로 평생을 그리워했던 ‘한국 가족’과 마주했다.

경찰, 외교부, 보건복지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행 중인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47, 실종 당시 3세)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1월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하여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권현구 기자

이날 행사는 당초 짧은 리허설 후 오전 10시에 시작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리허설을 위해 영상을 연결하자마자 서로의 얼굴을 확인한 가족들이 감격 속에 오열하는 바람에 바로 화상통화를 시작하게 됐다. 윤씨가 “진짜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하자 언니는 “머리만 다르고 다 똑같다”고 말했다.

윤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입국해 한국의 가족을 만날 예정이다. 그는 “가장 먼저 (한국의 가족을) 안아보고 싶다”고 했고, 이씨는 “비빔밥 같은 한국 음식을 해주고 싶다”고 했다.

윤씨가 “대학에서 법학공부를 했고, 현재 주 정부에서 일을 하고 있다”고 말하자 가족들은 “잘 커줘서 고맙다”며 흐느꼈다. 어머니 이씨가 “아이 러브 유”라고 영어로 인사를 건네자 윤씨도 “살앙해”라며 서툰 한국어로 화답했다.

1967년 한국에서 실종돼 미국에 입양된 후 지난 15일 관계부처 합동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의 친가족을 만난 입양인 윤상애(미국명 데니스 맥카티·47)씨가 미국 생활 중 찍은 사진. 윤상애씨 제공

윤씨는 3살이던 1976년 서울에서 실종됐다가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에 입양됐다. 윤씨가 실종된 날을 생생히 회상하던 가족들은 윤씨에게 몇 번이나 “절대 너를 버린 것이 아니다”라며 다독였다.

이들에게 지난 세월은 희망의 끈을 절박하게 붙잡고 보낸 시간이었다. 가족들은 윤씨를 찾기 위해 라디오와 신문 광고를 내고 텔레비전 프로그램에도 출연했다. 혹시라도 윤씨가 돌아올까 하는 마음에 40여년간 이사 한 번 가지 않고 자리를 지켰다. 윤씨가 과거 남대문시장에서 한복을 사간 적이 있다고 하자 이씨는 “여기서 40년 동안 장사하고 있었는데 못 만났다”며 아쉬워했다. 이씨는 윤씨 이름이 그대로 남아있는 호적도 보여줬다.

경찰, 외교부, 보건복지부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행 중인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44년 전 실종돼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47, 실종 당시 3세)씨와 어머니 이응순, 언니 윤상희, 오빠 윤상명(오른쪽부터)씨가 15일 서울 동대문구 실종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 상봉을 하고 있다. 이번 상봉은 1월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 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하여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권현구 기자

윤씨는 2016년 한인단체 행사를 계기로 한국을 방문했을 때 친부모를 찾기 위해 유전자를 채취했다. 어머니 이씨도 2017년 경찰서에서 유전자를 채취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유전자 분석을 통해 두 사람이 친자관계일 가능성이 있다는 감정이 나왔지만 이후 윤씨의 한국 방문이 지체되면서 재검사가 늦어졌다.

하지만 올해 해외 입양인들이 해외공관에서 유전자를 채취해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프로그램을 경찰청·외교부·보건복지부가 공동시행하면서 기회가 생겼다. 윤씨는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에서의 검사를 통해 이씨와의 친자관계를 최종 확인할 수 있었다.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해 친자관계를 확인한 첫 사례다. 경찰은 현재 14개국 재외공관 34곳에서 친자관계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