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젠지 주영달 감독 대행 “오늘 패배는 나 때문”

라이엇 게임즈 제공

젠지(한국) 주영달 감독 대행이 G2 e스포츠(유럽)전 완패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말했다.

젠지는 18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에서 G2에 세트스코어 0대 3으로 완패했다. 젠지는 이날 패배로 대회에서 탈락했다. G2는 4강에 진출, 오는 24일 담원 게이밍(한국)과 결승 진출 자격을 놓고 맞붙게 됐다.

젠지는 이날 G2의 능구렁이 같은 운영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 G2가 게임 중반부부터 ‘캡스’ 라스무스 빈테르를 중심으로 빠른 템포의 게임을 유도하자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했다. 결국 세 번의 세트 내내 무리한 이니시에이팅(교전 유도)을 반복하다 완패했다.

주 감독 대행은 경기 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취재진 공동 인터뷰에서 “G2가 우리보다 잘 준비해왔고, 잘했다”고 이날 패인을 짚었다. 그는 “밴픽이든, 플레이든 제가 부족해서 진 것”이라고 자책하면서 “선수들은 잘했다고 칭찬하고 싶다. 오늘 패배는 나 때문”이라고 거듭 말했다.

‘비디디’ 곽보성은 “연습 때만큼의 기량이 실전에서 나오지 않았던 점이 가장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그룹 스테이지를 준비하는 동안은 연습 과정에서 불안한 감이 있었다”면서 “반면 8강전은 준비가 수월해 실전도 잘 풀릴 것 같았다. 그 기량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아 아쉽다”고 덧붙였다.

임재현 코치는 이날 2, 3세트에 트위스티드 페이트(트페)를 연속으로 고른 것과 관련해 “트페를 낀 운영에 자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임 코치는 “그러나 G2가 운영을 타이트하게 잘해 1, 2세트를 졌다”면서 “3세트 땐 레드팀을 선택한 만큼 트페를 밴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트페 대 갈리오든, 트페 대 사일러스든 자신이 있어서 골랐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