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명 기업부터 대학까지…수십곳 옵티머스 펀드에 거액 넣어


수천억원대의 피해를 낳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한화와 오뚜기 등 대기업은 물론 성균관대·건국대 등 대학들도 거액의 돈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옵티머스 펀드가 5000억원 넘게 환매하지 못하면서 이들 기업과 대학 등은 투자금의 상당 부분을 돌려받지 못했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추정된다.

18일 증권업계 등을 통해 입수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 자료에 따르면 옵티머스가 펀드를 판매하기 시작한 2017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법인과 개인 등 3000명이 넘는 가입자가 옵티머스 펀드에 1조5000억원 이상 투자했다.

한화그룹의 비상장사인 한화종합화학과 오뚜기, BGF리테일 등 상장사를 비롯해 60여개의 기업이 옵티머스에 수천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옵티머스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해놓고 비상장기업의 사모사채 등에 투자해 사실상 ‘사기 펀드’로 드러났다. 5000억원 이상 환매가 중단된 상태다.

한화종합화학은 수차례에 걸쳐 총 수백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실제 손실 금액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오뚜기는 100억원 이상을 옵티머스 펀드에 넣었다. BGF리테일도 100억원을 투자했고, HDC와 한일시멘트 등도 수십억원을 넣었다고 전해졌다.

JYP엔터테인먼트는 40억원을 투자했다가 12억원을 손실 처리했고, LS일렉트릭도 자회사 LS메탈이 50억원 중 15억원을 손실 처리했다고 공시했었다.

기업뿐 아니라 국내 공공기관과 대학도 옵티머스 펀드에 가입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와 한남대, 건국대 등 유명 대학들도 각각 40억여원을 투자했다. 한국전파진흥원과 한국농어촌공사 등도 거액을 투자했다.

투자자 명단에는 법인·기관뿐만 아니라 유명 기업 오너의 이름도 있었다.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과 동일한 이름의 가입자가 100억원 이상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과 이름이 같은 가입자도 5억원을 투자하는 등 LG그룹 일가 인사들도 옵티머스에 투자했다.

금융투자 업계에서는 특정 사모펀드에 유력 기업과 인사들이 대거 투자한 배경에 의문을 제기한다. 영향력 있는 인사의 도움이 없으면 광범위하게 투자를 끌어모으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손해를 본 상당수 기업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를 거쳐 배상을 추진하고 법정 소송도 진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