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세난민’ 홍남기 “전세 거래 늘고, 매매 안정세 판단”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으로 인해 ‘전세 난민’ 처지가 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현 주택시장 상황에 대해 “전세 거래 실규모가 늘고 매매 시장은 보합세 내지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저녁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매물이 사라졌다’는 말이 나오지만 홍 부총리는 이날 계약갱신청구권이 실행되고 부동산 사이트의 ‘허위매물 모니터링’이 성과를 내면서 결과적으로 매물이 적어 보이는 착시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고 한다.

다만 현재 부동산 상황이 매우 혼란스러운 만큼 보다 세부적인 분석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였다.

일부 참석자는 최근 전세난 관련 통계나 언론 보도가 기존 전세 계약 연장이 아닌, 신규 전세 등에 집중되는 문제를 지적하며 내년 6월 전월세신고제 시행 이전 보완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은 당내 부동산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주택 공급확대를 포함한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당내 인사보다는 현장을 잘 아는 외부의 주택시장 전문가를 다수 포함해 중장기 과제를 짠다는 구상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