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천 병원서 방화 추정 화재… 3명 화상, 30여명 대피


경북 김천 한 병원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3명이 화상을 입고 30여명이 대피했다.

18일 김천경찰서와 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26분쯤 김천제일병원 6층에서 불이 났다. 불은 소방 당국이 도착하기 전 곧바로 병원 관계자 등에 의해 꺼졌다.

그러나 이 불로 환자 등 3명이 화상을 입었다. 또 병원 환자와 직원 30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나기 전 환자 사이에 다툼이 있었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다. 경찰 관계자는 “환자 중 1명이 불을 낸 것으로 추정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환자와 병원 직원 등을 상대로 피해 규모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