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이라 가능? 임상시험 안 끝난 백신 접종 시작

공무원·의료진·유학생 등 우선 접종
“일반인으로 확대 고려”
효과·안전성 의문 계속

한 여성이 '백신 COVID-19' 스티커가 붙은 작은 병과 의료용 주사기를 들고 있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저장성 당국이 공무원과 의료진, 유학생 등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백신 긴급 접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를 담당하거나 해외 출국을 앞둔 사람 등으로 대상을 한정했지만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백신을 계속 투여하는 데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9일 현지 매체를 인용해 저장성의 자싱시와 이우시, 닝보시, 샤오싱시가 코로나19 백신 긴급 접종이 필요한 집단을 공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전방 의료진과 고위험국으로 출국해야 하는 공무원, 유학생 등에게 백신 접종 우선권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다만 백신 접종을 희망한다고 해서 누구나 다 맞을 수 있는 건 아니다. 유학생의 경우 해외 대학 입학허가서 같은 증명서를 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우시에선 코로나19 백신 긴급 접종을 시작한 지난 16일 오후 약 20명이 보건소를 방문했다. 이우시는 코로나19 백신을 일반인에게 투여할 계획은 없지만 공급이 충분하다면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자싱시 역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처럼 중국 일부 지역에서 임상 시험이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백신을 투여하고 있지만 아직 일반인에 대한 접종이 허용된 건 아니다.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동부의 몇몇 도시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비상용으로 조심스럽게 투여하고 있는데 이는 특정 집단에 한정돼 있다”며 “중국 백신은 아직 임상 시험 중이어서 일반인이 접종할 수 없다”고 전했다. 주요 외신들이 백신 긴급 접종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이를 반박하고 나선 것이다.

중국 국유기업 시노팜이 만든 코로나19 백신은 중국 외에 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긴급 사용을 승인받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UAE는 현지에서 3상 시험을 마친 뒤 의료진, 교사, 공항 관계자 등에게 이 백신을 접종하도록 했다. 시노팜과 다른 중국 제약업체들은 UAE에 이어 인도네시아, 러시아, 브라질, 파키스탄에서도 비슷한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제약회사 화이자가 다음 달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 승인이 나면 올해 1억회 분량의 백신을 생산해 의료진 등 위험군 위주로 접종토록 할 계획이다. 그러나 존슨앤드존슨, 아스트라제네카 등 주요 기업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 도중 부작용도 확인되고 있어 상용화까지는 여러 변수가 남아 있다는 평가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 공개된 적이 없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