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옵티머스 사기 가담’ 스킨앤스킨 이사 구속…“혐의 소명”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사인 이모씨가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화장품 회사 스킨앤스킨 이사 이모(51)씨가 19일 구속됐다. 옵티머스 로비 의혹 수사 이후 첫 번째 구속된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이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혐의 사실이 소명되고 피해액이 크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 부장판사는 “사안이 중대하며 다른 공범과의 관계에 비추어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께 심문을 받기로 했던 이씨의 형 스킨앤스킨 이모(53) 회장은 이날 심사에 나타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이들이 지난 6월 스킨앤스킨의 자금 150억원을 덴탈 마스크 유통 사업 명목으로 빼돌려 횡령하고, 구매 대금을 지급한 것처럼 허위 이체확인증을 만들어 이사회에 제출한 혐의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당시 150억원은 마스크 도·소매업 등을 하는 옵티머스 관계사인 이피플러스로 넘어갔으나, 주로 옵티머스의 펀드 환매 중단을 막는 데 사용됐다.

이피플러스는 옵티머스 이사인 윤석호(구속기소) 변호사가 지분 100%를 보유한 업체다.

검찰은 옵티머스 경영진이 펀드 사기에서 비롯된 내부 자금난을 코로나19로 인해 수요가 급증한 마스크·손 소독제 사업을 통해 해결하려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8월 스킨앤스킨의 신규사업부 총괄고문인 유모(39)씨도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