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건 아내 결국 유산…퇴폐·몸캠 논란 “스트레스 극심”

로건 인스타그램

유튜브 콘텐츠 ‘가짜사나이2’가 인기를 얻으면서 퇴폐업소 출입, 몸캠 피싱 등 논란에 휩싸였던 교관 로건(본명 김준영)의 아내가 유산했다.

글로벌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 측은 20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로건 가족들을 대신해 비보를 전한다”며 “로건 교관의 아내분께서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가짜사나이’ 콘텐츠 및 로건 교관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팬분께서는 함께 애도의 시간을 가져주셨으면 한다”면서 “무사트는 원인을 제공한 모든 당사자를 엄중히 처벌할 것이며 무사트 및 관련자들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유언비어에 대해서도 강경히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건 관련 의혹은 유튜버 정배우의 폭로로 야기됐다.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등이 퇴폐업소에 출입하며 문란한 생활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 그러면서 이들이 ‘백마’ ‘흑마’ ‘초대남’ 등을 언급한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 캡처를 증거로 제시했다.

연이어 정배우는 로건의 몸캠 피싱 유출 의혹을 제기하며 해당 사진까지 공개했다. 이에 로건은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했다”고 호소했다.

로건은 “몸캠 영상의 존재를 (정배우 방송을 통해) 오늘 알게 됐다”며 “저의 동의 없이 촬영된 영상이다. 정배우는 이런 영상을 입수해 저를 비방할 목적으로 다수가 시청하는 방송에 송출하여 저의 명예를 훼손했을 뿐만 아니라 사진 등을 소지하고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짜사나이’가 인기를 끌자 이러한 인기에 영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해보려는 사람이 생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의 이득을 위해 남을 무책임하게 비방하는 자들에게 이에 응당한 법적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