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이 만들어낸 미세플라스틱, 아기들이 먹고 있었다

젖병 쓰는 신생아, 하루 수백만개 미세입자 섭취


환경오염의 주범 중 하나로 지목돼온 미세플라스틱의 위협이 어른이 아닌 유아를 향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아일랜드 트리니티대학 연구진은 유아가 쓰는 젖병에서 대량의 미세플라스틱이 만들어진다는 연구 결과를 ‘네이처 푸드’지에 개재했다.

위생을 위해 젖병을 고온 소독하고 우유나 이유식 등을 담는 과정에서 수백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입자와 더 작은 나노플라스틱 입자가 만들어져 유아가 그대로 섭취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매우 미세한 크기의 입자인 나노플라스틱은 그 수가 리터당 수조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폴리프로필렌으로 제작된 젖병의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폴리프로필렌은 플라스틱 용기의 주재료로, 이것으로 생산된 젖병은 세계 생산량의 82%를 차지한다. 젖병뿐만 아니라 일반 용기나 접시를 만드는 데도 두루 쓰인다.

연구진은 플라스틱 젖병이 가장 많이 쓰이는 영국의 경우 유아 1명이 하루에 31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입자를 섭취한다고 설명했다. 2위로 조사된 미국은 250만개, 3위 브라질은 180만개의 입자가 매일 유아의 밥그릇에 올랐다.

국가별 신생아 미세플라스틱 하루 섭취량. 가디언 캡처

가디언은 이미 알려진 미세플라스틱의 위험성에 더해 플라스틱 용기에 음식을 담아 먹는 행위가 입자 섭취 위험도를 훨씬 증가시킨다고 지적했다.

필립 슈바벨 비엔나 의과대학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 문제에 있어 획기적인 이정표”라며 “논문에 제시된 위험에 더해 미세플라스틱이 현실에서 유아에 미치는 영향을 더 자세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특히 이같은 연구 결과가 세계보건기구(WHO)의 안일한 기존 연구를 정면으로 반박한다며 급박한 공론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WHO의 기존 연구에 따르면 성인이 하루에 섭취하는 미세플라스틱 입자는 300~600개에 불과하다.

연구진은 젖병에 이유식을 담기 전에 끓인 뒤 식힌 찬물로 용기를 헹궈주는 것이 미세플라스틱을 상당히 씻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플라스틱 젖병 대신 유리 젖병을 사용하는 방법도 제시됐다. 미세플라스틱을 사실상 방치하고 있는 현행 정부 지침이 개정되기 전까지는 개인의 노력으로 건강을 지켜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