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하는 사람 우습니?” 김상혁, 오락실 또 도둑 ‘분통’

김상혁 인스타그램

클릭비 김상혁이 자신이 운영하는 오락실의 절도 피해를 호소하며 솜방망이 처벌에 분노했다.

김상혁은 20일 새벽 4시쯤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락실 도둑 현행 체포했다”며 사건 현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절도범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경찰들이 둘러싸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상혁은 “저번에 턴 애도 잡히고 이번에 턴 애도 (서로) 친구 사이”라며 “동네 맛집도 아니고…. 미성년자라고 바로 둘 다 풀어줬다”고 전했다.

김상혁 인스타그램

김상혁은 오락실에 남은 절도의 흔적도 공개했다. 그는 문짝이 뜯겨나간 사물함 등 파손된 기물의 사진을 올리고 “고치는데 또 돈 들고 저번에 털린 것도 못 받고 너무 솜방망이 아니니?”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장사하는 사람이 우습니?” “어른들이 우습지?”라며 절도 장면이 담긴 CCTV 화면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내가 현장에 없어서 다행인 줄 알라”며 원통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상혁 인스타그램

김상혁 오락실에서 절도 사건이 일어난 것은 한 달 새 벌써 두 번째다. 앞서 김상혁은 지난 추석 연휴 직후에도 오락실에서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고 알린 바 있다. 당시 김상혁은 “오락실에 오늘 새벽 도둑이 들어서 연휴 매출이 싹 털렸다”며 누군가 동전 교환기에서 돈을 훔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