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독감 주사 후 잇단 돌연사…“접종포기” 맘카페 아우성

‘백신 유통 사고’에 ‘백신 부족’에 미뤘는데…
맘카페, “맞아도 되나”“유료는 괜찮나” 고민글
전문가 “가능성 낮아, 접종 미룰 상황 아냐”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한 10대가 돌연 사망한 데 이어 70대 사망사고까지 발생하면서 독감 백신을 둘러싼 불안이 다시 커지고 있다. 특히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의 동시 유행 우려로 독감 백신 접종 필요성이 강조된 터라 혼란은 더욱 크다.

앞서 백신 상온 노출 사고로 정부의 무료 백신 접종이 한동안 지연됐다 재개된 지 얼마 안 돼 이번 사고가 발생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나 맘카페 등에서는 “올해 백신을 포기했다”는 반응도 속출하고 있다.

20일 학부모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와 지역 맘카페 등에는 “독감 주사 어떻게 하시나요” 등 백신 접종 고민을 공유하는 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백신 상온 노출 사고로 퍼지던 ‘독감 백신 불안감’이 정부가 접종을 재개하면서 수그러지는 듯하다 17세 고교생 사망 사건이 알려지면서 다시 불붙은 것이다. 이날 오전에는 전북 고창에서 한 70대가 독감 백신 접종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사망이 독감 백신과 연관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만약을 대비해 당장 백신을 맞을 계획은 취소하겠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보겠다는 것이다.

한 아기 엄마는 “오늘 아침에 아가랑 독감 맞으러 예약했는데 남학생이 잘못된 것 보고 겁이 덜컥 난다”면서 “맞아야 하는지, 아가만 맞춰야 할지, 아님 둘 다 맞지 말아야 할지 모르겠다. 독감 백신 상온 노출에 이물질에 이런 일까지 정말 심란하다”고 토로했다. 이 글에는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거나 결국 백신을 안 맞기로 했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유료 접종을 하는 게 낫느냐는 문의도 잇달았다. 사망한 학생이 맞은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무료 접종용으로 제공한 백신이다.

한 엄마가 “생각지도 않았던 유료 접종을 했다. 이게 맘이 더 편하다”고 쓴 글에는 “유료 접종은 안전한 게 맞느냐” “병원에서는 유료나 무료나 백신 종류가 다른 건 아니라고 안내받았다” 등의 답이 달렸다.




문제는 이렇다 보니 독감 백신 접종 시기가 자꾸 늦춰진다는 점이다.

이미 앞서 백신 유통 과정에서 벌어진 사고로 한 차례 지연된 상황에서 지난주 13세 이상 무료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12세 이하 유아·아동 백신은 물량이 부족해 못 맞는 사태가 속출했다. 이 때문에 이번 주 백신을 예약한 학부모들은 더 기다려야 하는 건지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완화돼 등교가 확대된 것도 고민의 또 다른 이유다.

경기도 분당에 사는 초등학생 2명 엄마인 A씨는 “친정엄마 댁 근처까지 수소문해서 백신 접종 예약을 해놨는데 고민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고가 백신 접종과 무관한지는 봐야 할 것 같은데, 아이들 등교는 거의 정상화돼서 감기 걸려올까 봐 또 걱정된다”고 말했다.

서울 영등포에서 유치원생을 키우는 B씨는 “백신 사고로 한 번 기다리고, 부족해서 또 기다렸는데, 이번엔 사망사고까지 나왔다”면서 “누굴 탓하고 싶다기보다는 당장 어떻게 하는 게 좋은지 좀 알고 싶다”고 토로했다.

전문가들은 일단 독감 백신 부작용으로 사망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보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독감 백신 성분이 죽어 있는 형태로 만든 백신”이라면서 “사백신, 불활성화 백신은 사망과 같은 중증의 심각한 이상 반응을 일으키는 경우가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는 백신 접종을 중단하거나 미룰 이유가 전혀 없다”며 “오히려 백신 접종 시기가 미뤄지거나 접종률이 떨어지게 되는 경우 인플루엔자 독감이 겨울철에 돌게 되면 코로나19가 같이 유행하는 시기에는 훨씬 더 많은 사망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앞서 지난 19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정례브리핑에서 17세 학생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아직 예방 접종으로 인한 이상 반응이라고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예방 접종 후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사망으로 확인돼 부검을 통한 사망 원인 규명이 먼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질병청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진행 중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