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건 아내 유산에…“살인마” 악플로 난리난 정배우 댓글창

유튜브 채널 정배우 영상 캡처

로건 아내의 유산 소식 이후 로건의 나체 사진을 유포한 유튜버 정배우 채널에 악플이 쏟아지고 있다.

글로벌 보안 및 전술 컨설팅 회사 무사트 측은 20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로건 교관의 아내분께서 최근 악성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중 뱃속의 소중한 생명을 하늘로 보내게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네티즌들은 로건 아내의 유산 소식에 로건의 나체 사진을 최초 유포한 유튜버 정배우 채널을 찾아가 댓글 창을 악플로 도배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유튜브를 떠나라” “정배우가 아기를 죽인 것이다” “살인마”와 같은 악성 댓글을 남기는 한편 정배우에 대한 인신공격과 욕설도 서슴지 않고 있다. 특히 네티즌들은 “이 남자는 태아를 죽였습니다”라는 문장을 각국 언어로 번역한 댓글을 끊임없이 올리며 유튜브 댓글을 도배하고 있었다.


앞서 정배우는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것”이라며 로건의 나체 사진을 공개했고 네티즌들은 사진 유포가 2차 가해이자 사생활 침해라며 비판했다.

이에 이튿날 정배우는 유튜브에 “죄송합니다. 저는 쓰레기입니다. 인생을 헛살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실시간 라이브 방송을 녹화한 이 영상은 정배우가 ‘가짜사나이’에 출연한 로건 교관의 나체 사진을 유출한 것과 관련해 사과하는 내용을 담았다.

정배우는 이날 라이브 방송에서 “채널 취지 자체가 피해자 인터뷰를 하고 억울한 사람들을 도와준다는 거였는데 어느 순간부터 이상해졌다. 말 그대로 괴물이 되어버린 채널이 아닌가 싶다”며 “제 잘못된 판단으로 이근, 로건, 정은주, 로건 아내, UDT 대원분들이 욕을 먹는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영상과 함께 정배우는 “아주 조금씩이라도 발전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전혀 아닌 것 같다”며 “로건님, 정은주님, 이근님, 아내분, UDT, 무사트분들 죄송하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정배우의 사과에도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정배우가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동안 채팅창에는 “반성은 감옥에서” “교도소 리뷰나 해라” 같은 악플이 쏟아졌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