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창서 독감 백신 접종한 70대 이튿날 숨진 채 발견

인천 고교생 이어 백신 접종 이후 사망 올해 두 번째
전북도 보건당국 “인과관계와 다른 접종자 상태 확인 중”

전북 고창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70대가 이튿날 숨진 채 발견돼 보건당국이 인과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올해 들어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의 고교생에 이어 두 번째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쯤 고창군 상하면 한 주택에서 A씨(78.여)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 B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전날 오전 9시쯤 동네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 보령플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인천에서 사망한 10대가 접종한 백신과도 다른 제품이라고 도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숨진 A씨는 홀로 살고 있으며 생전 고혈압과 당뇨 등의 기저질환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다음날 혈압약을 받기 위해 함께 병원에 가기로 전날 오후 약속한 뒤, 이날 아침 집에 방문했으나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면서 “구체적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절차도 유족과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이 직접적 사망원인이라고 단정할 단계는 아니다”면서 “해당 사안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하고 같은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에 대한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일한 백신 접종자 가운데 현재까지 이상 반응을 보인 다른 사례는 파악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4일 인천지역 고교생(17세)이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고 이틀 뒤 사망했다.

이 학생이 맞은 백신은 최근 백신 상온 노출로 논란이 됐던 신성약품이 조달한 물량이다. 이 학생은 평소 알레르기 비염 이외에 특이 질환이 없었고, 접종 전후로도 이상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청은 “현재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 중”이라며 “접종 백신은 유통과정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회수 대상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