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경북 5만원권 어디로?…5만원권 회수율 꼴지

양경숙 의원. 연합뉴스

대구·경북의 5만원권 회수율이 전국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5만원권 회수현황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20년 9월까지 12년간 발행된 5만원권은 전국 233조8000만원으로 이 중 48.3%인 112조3000만원이 환수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 25.91%, 부산·경남 26.55%, 대전·충청 35.61%, 광주·전라 38.83%, 수도권·강원 60.14%, 제주 223.08% 순으로 회수율이 낮았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5만원권이 처음 발행된 2009년을 빼고 올해 누적 회수율(24.6%)이 가장 낮았는데 지역별로는 대구·경북 8.33%(2000만원), 대전·충청 9.09%(2000만원), 부산·경남 14.29%(5000만원) 순이었다.

양경숙 의원은 “영남은 코로나19의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은 지역이라 소비위축이 그대로 이어졌다고 볼 수 있는데 특히 올해 2분기인 4월부터 6월까지 대구의 5만원권 환수율은 3.2%로 심각한 수준이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위축이 지역 간 격차를 더욱 심화시키지 않도록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누적 회수율의 지역 간 편차가 심각한데 수도권이 소비를 흡수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지만 한국은행이 5만원권에 대한 지역별 수요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생긴 행정 오류라고도 볼 수 있다”며 “장롱 속의 5만원권이 지하경제로 흘러 들어가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