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스타일+편의성 강화’ 2021년형 쉐보레 말리부 나왔다

2021년형 더 뉴 말리부. 쉐보레 제공

쉐보레가 2021년형 더 뉴 말리부를 20일 선보였다. 연식 변경 모델로 돌아온 더 뉴 말리부는 블랙과 레드 컬러 조합을 강조한 레드라인 스페셜 에디션과 미드나잇 블루 컬러가 새롭게 추가됐다. 스마트폰을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연결하는 무선 스마트폰 프로젝션 시스템도 탑재됐다.

2021 더 뉴 말리부는 2.0ℓ 직분사 가솔린 터보 엔진과 뛰어난 효율을 자랑하는 1.35ℓ 직분사 가솔린 E-터보 엔진이 제공된다. 말리부 E-터보 모델은 첨단 배출가스 저감 기술을 바탕으로 제3종 저공해 차량 인증을 획득해 저배기량에 따른 세제 혜택과 공영주차장 할인 등을 받을 수 있다.

이밖에 별도 옵션이었던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SBZA)과 후측방 경고 시스템(RCTA)이 프리미어 트림 기준으로 기본 탑재된다. 동급 유일의 10개의 에어백이 구성되며, 각종 주행보조 시스템이 제공된다.

가격은 E-터보 모델이 트림에 따라 2364만~2990만원, 2.0 가솔린 모델은 3022만~3338만원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