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년 만에 얼굴 바꾼 제네시스 G70…‘스포츠+’모드 추가

더 뉴 G70.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의 중형 스포츠 세단 G70가 3년 만에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강화한 외관 디자인을 적용하고, 첨단 안전·편의사양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20일 더 뉴 G70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더 뉴 G70는 2017년 출시 후 처음으로 부분 변경을 거친 모델이다.

전·후면부 모두 양 옆으로 날개처럼 뻗어나가는 두 줄 디자인의 쿼드램프가 적용돼 제네시스의 정체성을 명확히 표현했다. 긴 후드에서 비롯되는 이전 모델의 역동적인 비율은 그대로 계승했다.

실내에는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충전속도가 향상된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앞 유리와 1열 창문은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기본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개선했다.

외관 색상은 기존 9가지에서 5가지를 더한 14가지로 늘었다. 본드 실버와 베르비에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세도나 브라운, 태즈먼 블루 등이 추가됐다.


더 뉴 G70은 기존처럼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3가지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차량이 역동적인 주행을 위해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하는 ‘스포츠 플러스’ 주행 모드가 모든 모델에 추가됐다.

더 뉴 G70에는 10 에어백 시스템이 적용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등 다양한 주행보조 및 안전사양이 기본 탑재됐다.

가격은 라인업에 따라 4035만~4585만원으로 책정됐다. 더 뉴 G70은 개인 맞춤형 판매 방식인 ‘유어 제네시스’ 시스템을 통해 엔진과 구동방식, 색상, 휠, 타이어, 내장 디자인 등을 원하는 대로 고를 수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