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개 국립공원 해안선에 해양쓰레기 1758t 뒤덮혀

국립공원공단 국감 자료, 처리에 최소 3년 이상 필요 추정
윤준병 의원 “기간제 60명 투입 역부족 … 대책 마련 시급”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있는 금오도 동고지마을 해변가에 지난 달 10일 각종 해양 쓰레기가 쌓여 있다. 윤준병 의원실 제공.

국내 4개 국립공원 해안선에 1758t에 이르는 해양쓰레기가 쌓여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를 모두 처리하는데 3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돼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윤준병 의원(전북 정읍·고창)이 국립공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립공원 해안쓰레기 현황’ 자료에 따르면 국내 국립공원 해안쓰레기는 올해 9월 현재 모두 1758t에 이른다.

지역별로 보면 다도해해상이 1150t으로 가장 많고 태안해안 338t, 한려해상 221t, 변산반도국립공원 49t 등이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들 해양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2017년부터 관리 예산을 배정하고 인력을 운영하고 있으나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 쓰레기를 처리하는 예산은 해마다 8억 원을 넘지 않고 인력도 기간제(6개월) 직원 60명만이 활동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현재 6개 사무소에서 휴일을 제외한 264일간 쓰레기 수거를 하고 있지만 수거량은 한 해 590∼708t에 그치고 있다. 직원 1인당 하루 평균 쓰레기 처리량은 36㎏에 불과하다.

이에 해양쓰레기가 현재보다 더 늘어나지 않는다고 치더라도 이 같은 인력 운용으로는 1758t을 모두 처리하기 위해서는 3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해양 쓰레기는 고의 또는 부주의로 해안에 방치되거나 해양으로 유입‧배출되어 해양환경에 악영향을 미치는 고형물을 일컫는다. 이들 쓰레기는 바다를 오염시킬 뿐 아니라 선박 추진기에 감기면 장비가 파손돼 심할 경우 엔진 작동을 멈추기도 한다.

윤준병 의원은 “해양쓰레기는 국립공원 경관을 훼손함은 물론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수산 자원을 감소시킬 것”이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캠페인 진행과 홍보 강화, 유관단체 협조, 상시 인력 확충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앞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이 최근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외국 기인 쓰레기 국가별 비중 현황’에 따르면 2015∼2019년 외국으로부터 연평균 2000개 이상의 해양 쓰레기가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유입 쓰레기는 중국에서 떠밀려 온 것이 93.5%로 가장 많았다. 종류별로는 플라스틱류가 81.2%를 차지했다. 어 의원은 “해양 폐기물은 해류를 통해 이동하는 특성으로 국제협력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