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도 초·중·고 전면 무상급식 시대 열렸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권영진 대구시장, 장상수 대구시의회의장(왼쪽부터)이 20일 대구시청에 모여 2021년도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및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을 위한 협약을 맺은 뒤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에서도 내년부터 초·중·고 전면 무상급식이 실시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부모들을 위해 당초 계획보다 전면 무상급식 시기를 앞당겼다.

권영진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장상수 대구시의회의장은 20일 대구시청에 모여 2021년도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및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고 학생 가정 내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구시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시와 시교육청, 시의회가 합의한 사항이다. 협약에 따라 2021년부터 대구 초·중·고등학생 모두가 무상급식 혜택을 받게 된다. 또 중학교 신입생 2만여명이 동복과 하복 각 1벌씩을 현물로 지원받게 된다. 무상교복은 매년 중학교 신입생들에게 지원될 예정이다.

고등학생 무상급식의 경우 올해 고3부터 시작해 내년 고2까지 순차적으로 확대 실시할 예정이지만 이번 협약을 통해 고1까지 조기 시행하게 됐다. 전면 무상급식으로 내년부터 혜택을 받는 대구 초·중·고교생은 25만여명이다.

재원은 200억원(대구시 학교용지부담금 특별회계 미전출금 중 2024년부터 2026년까지 3년간 상환 예정이었던 미전출금 150억원 포함)을 대구시에서 대구시교육청으로 조기 전출해 충당할 예정이다.

앞서 대구에서는 2016년 맺은 초등학교 단계적 무상급식 협약을 통해 2017년부터 초등학교 4·5·6학년 무상급식이 시작됐고 2018년 초등학교 전 학년으로 확대됐다. 중학교 전면 무상급식은 지난해부터 실시됐다. 대구의 경우 다른 지역보다 무상급식 시행이 늦어 시민단체 등이 반발하기도 했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속에서 무상급식과 무상교복 지원이 학생과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모든 학생이 저마다 자신의 역량을 키우며 함께 성장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