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동킥보드 탄 50대 출근족, 포클레인에 치여 사망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전동킥보드를 타고 출근하던 50대 남성이 포클레인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경기 분당경찰서는 전날 오전 7시2분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금토동에서 포클레인과 전동킥보드가 부딪쳐 킥보드 운전자 A씨(50)가 숨졌다고 밝혔다.

포클레인 기사 B씨는 골목길에서 대로변으로 진입하기 위해 우회전을 하다가 A씨의 킥보드를 보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킥보드 운전자 A씨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안전모 등 보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다.

포클레인 운전자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뒤에서 오는 차량을 확인하기 위해 좌측만 보고 진행하다가 사고가 났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포클레인 운전자는 도로교통법상 주의의무 위반,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