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월 200도 못벌어”…생활고 몰린 택배기사 극단 선택


40대 택배 노동자가 생활고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알려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고용노동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오늘 새벽 3∼4시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40대 후반 노동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고인은) 과도한 권리금 등을 내고 일을 시작했고 차량 할부금 등으로 월 200만원도 못 버는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라며 “수입이 적어 신용도가 떨어지고 원금과 이자 등을 한 달에 120만원 정도 부담하고 있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이 늘어나면서 택배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의 이 같은 죽음의 행렬을 어떻게 멈출지 환노위에서 같이 국감 기간뿐 아니라 이후에도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