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번식업자’가 유기동물보호소 8년 담당했다니…

동물보호단체, 나주시 보호소 문제 폭로에
전남도 측 “겸직 금지 규정 없어 법적 문제 안돼”
다만 “정서적 불편함 인정, 보호소 새 부지 찾겠다”

비글구조네트워크 블로그 캡처

한 동물단체가 ‘번식업자’가 8년간 나주시 유기동물보호소 운영을 담당해왔다고 폭로했다.

16일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이하 비구협)는 전국 시군 유기동물보호소를 대상으로 전수 실태 조사를 하던 중 전남 나주시 유기동물보호소의 담당자가 ‘번식업자’라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운영 중인 블로그에 폭로했다. ‘번식업자’는 상업적 목적으로 동물을 사육하는 업자를 의미한다.

비구협은 나주시 보호소의 담당자 문제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도 덧붙였다. 번식업자가 운영하기 전에는 개장수가 위탁을 받아 나주시 유기견보호소를 운영했다는 것이다.

번식장과 경매장을 갖춘 나주시 유기동물보호소. 비글구조네트워크 블로그 캡처

비구협에 따르면 이 번식업자는 같은 건물 안에 한쪽은 유기동물보호소, 다른 한쪽은 번식장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여기에 더해 경매장까지 갖춘 상태였다.


비구협이 현장을 살펴본 결과 전산상으로 등록한 개체 수보다 적은 유기동물이 보호되고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비구협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따르면 나주시는 현재 유기동물 297마리를 보호하고 있는데 현장 실사 결과 120마리밖에 보이질 않았다”며 “나머지 210여 마리는 어디로 간 것이냐”고 꼬집었다. 유기동물이 경매장과 번식업에 이용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비구협은 전남도청이 앞서 보성군의 불법 안락사 사건을 계기로 전남 전 지역 유기동물보호소 전수조사 및 제도 개선을 약속했는데 이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전남도 측은 사태를 인지해 현장 확인을 했으나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현재 보호소와 번식업장이 함께 있는 것이 정서적 불편함을 줄 수 있는 만큼 보호소를 옮길 새 부지를 찾겠다고 밝혔다.

전담도청 동물복지팀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16일 사실 확인을 위해 16일 현장을 방문했다”면서 “다만 번식업자가 유기동물보호소를 담당하고 있는 것에 대해 겸직 규정이 따로 없기 때문에 법적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경매장 허가 역시 “법적 하자는 없다”고 밝혔다.

번식업자가 유기동물을 번식에 이용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100% 아니라고 할 수는 없지만, 해당 번식업자의 번식업은 말티즈 단일 품종”이라면서 “또 구조되는 강아지 상태는 썩 좋지 않다. 그런 개들을 번식에 사용할 가능성이 작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경매장에서도 큰 개를 경매하진 않는 만큼 “(보호소 강아지가 경매에 올랐을)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다만 현 상황이 ‘정서적으로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보호소를 옮길 새 부지를 탐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주시 측에서 위탁 업체도 바꿀 것 바꿀 것”이라며 “동물단체 측에서 위탁이 아닌 직영 운영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이런 방향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나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