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서울남부지검 ‘검사 접대 의혹’ 전담수사팀 구성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이 ‘라임사태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을 별도 구성하기로 했다. 그동안 라임 로비 사건 수사에 관여하지 않은 검사들이 전담팀을 맡게 된다.

20일 서울남부지검은 라임 로비 사건에 수사에 관여하지 않은 금융조사부 등 소속 검사 5명으로 현직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을 별도 구성했다고 밝혔다.

라임펀드 판매 비리 등 사건은 종전 수사팀이 계속해서 진행할 방침이다. 새로 구성된 검사 향응수수 전담팀과 라임 수사팀 모두 형사6부장이 수사를 지휘할 계획이다.

앞서 라임 사건 전주로 알려진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지난 16일 옥중 자필 입장문을 통해 “A변호사와 함께 서울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 술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가운데 1명은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