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써달라” 하자 서울역 드러누워 난동 부린 30대

YTN 뉴스 영상 캡처

서울역에서 KTX를 타려던 30대 남성이 “마스크를 써달라”는 직원의 요청에 난동을 부리다 붙잡혔다.

국토교통부 산하 서울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20일 서울역 대합실 바닥에 드러누워 고성을 지르고 직원을 밀치는 등 30여분간 행패를 부린 30대 남성 A씨를 붙잡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9일 오후 9시30분쯤 서울역 2층 대합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KTX를 타려다 직원에게 제지당했다.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A씨는 아예 대합실 바닥에 드러누웠고, 직원이 “일어나셔야죠, 사무실 가셔야죠” 라고 타일러도 “대가리 차!”라는 말만 반복했다.

YTN 뉴스 영상 캡처

소란을 피우던 A씨는 주변에 몰려든 사람들을 향해 “대한민국 (사람들), 우리 보고 있지? 대가리 찬다!”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대합실에는 A씨의 지인인 B씨도 함께 누워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둘은 당시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무실로 옮겨진 이후에도 난동을 멈추지 않은 A씨를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일행인 B씨도 취한 채 서울역 대합실에 드러누워 있었으나, 경찰은 B씨가 형사 입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보고 돌려보냈다.

김남명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