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부산대, 조국 딸 입학 취소 왜 안 하나”

곽상도 “검찰 수사로 서류 내용 허위 밝혀졌다”
조경태 “고등학생이 SCI급 논문을 쓸 수 있느냐”
차정인 부산대 총장 “학내 심의기구 심의 거쳐야”


국민의힘 의원들이 부산대학교를 상대로 한 국감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 문제와 관련한 공세를 펼쳤다.

2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부산시교육청에서 열린 부산대 국정감사에서 “작년 조국 교수 딸이 입학할 당시 입학 공고문에 자기소개서 등 서류에 기재된 내용이 허위일 경우 자동으로 입학을 취소한다고 되어 있다”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왔으니 입학 취소를 해야 하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곽 의원은 “조 전 장관 딸이 2014년 2학기 부산대 의전원 입시에서 제출한 동양대 표창장, 부산 아쿠아 펠리스 호텔 인턴십 확인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증명서, 공주대 체험 활동 확인서가 모두 위조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면서 “조국 딸이 KIST에서 인턴을 했다는 ‘분자인식연구센터’는 당시에 KIST에 존재하지도 않았던 기관”이라며 서류에 적은 내용이 위조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국감에서 전임 총장은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입학 취소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는데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왔으니 입학 취소를 하지 않는 이유가 뭐냐”면서 “총장이 바뀌면서 학칙과 규정이 바뀐 것이냐”고 따졌다. 지난해 10월 경남 진주시 경상대에서 열린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전호환 당시 부산대 총장은 “(조국 전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이) 위조한 것으로 드러나면 입학이 자동으로 취소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조경태 의원도 “고등학생(조국 전 장관 딸)이 어떻게 SCI급 논문을 쓸 수 있느냐”면서 “반칙과 특권으로 대학에 들어갔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려 한다.”고 부산대에 입학 취소 절차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입학 공고문보다 상위에 학칙이 있고, 학내 심의기구 심의를 거쳐야 한다”며 “학칙에 법원 판결 이후 입학전형관리위원회를 열어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게 확인이 되면 입학을 취소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해명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