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라임·옵티머스 특검 안되면 야당 문 닫아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시스

여야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특검 도입을 두고 공방을 이어가는 가운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을 향해 특검을 받아내지 못하면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쓴소리했다.

홍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드루킹 특검 때와는 다른 이 좋은 호기에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받아내지 못한다면 야당은 문을 닫아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자신이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이던 시절을 떠올리며 “문재인 정권 초기 그 서슬 시퍼렇던 시절에도 김성태 원내대표는 노숙 단식투쟁으로 드루킹 특검을 관철한 바 있었다”고 했다.

이어 “황교안·나경원 체제가 드루킹 상선(윗선) 특검을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뭉개는 바람에 정국 주도권을 잃고 끌려다니다가 장외투쟁 시늉만 하고, 패스트트랙 사건으로 전·현직 의원 24명을 법정에 세웠다. 종국에 가서는 총선에 참패했다”고 특검과 당의 성패를 연결 지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여당의 방탄 국정감사와 야당의 맹탕 국정감사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 마당에 라임·옵티머스 특검까지 관철하지 못하면 야당은 2중대 정당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고 비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당력을 총동원해 당 지도부가 전면에 나서 특검을 반드시 관철해 달라. 이 사건은 문재인 정권 몰락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