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삼성, 전자랜드 5연승 막고 4연패 끊어내 ‘후반 집중력 문제’ 극복

삼성, 막판 접전 끝 86대 84로 승리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에서 승리한 삼성 선수들이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리그 1위 인천 전자랜드를 상대로 4연패를 끊어냈다. 4연승을 달성했던 전자랜드의 파죽지세는 한풀 꺾였다.

삼성이 20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정규시즌 홈 경기에서 전자랜드를 86대 84로 이겼다.

양 팀의 실책 싸움에서 삼성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삼성은 턴오버에 의한 득점을 18점 해내면서 전자랜드보다 12점 더 얻어냈다. 스틸도 8개를 기록하며 전자랜드보다 2개 앞섰다.

삼성과 전자랜드가 2쿼터까지는 팽팽히 맞섰다. 1쿼터에서는 1점 차로 삼성이 끌고 가면, 다시 전자랜드가 2쿼터에서 1점 차로 리드했다. 3쿼터에선 삼성이 13점 차로 치고 나가면서 승부에 점을 찍는 듯했다. 하지만 막판 4쿼터에서 전자랜드가 1점 차까지 쫓아오면서 경기가 롤러코스터를 탔다.

2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에서 전자랜드 이대헌이 슛을 저지당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 임동섭이 3점 슛 3개 등 13득점을 하면서 활약했다. 김준일도 16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전자랜드 이대헌이 18득점 3리바운드 1어시스트를 하면서 분전했지만, 분위기를 바꿔내지는 못했다.

이상민 삼성 감독은 이날 경기 전 유독 ‘집중력’을 강조했다. 이 감독은 “턴오버는 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우리 팀은 안일한 플레이로 저지르는 경우가 많다”며 “선수들의 집중력이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이 가드가 약해졌다. 다른 선수들이 맡아서 경기를 이끌고 있다. 실책도 하면서 무엇이 잘못됐는지 배워야 한다”라며 선수들의 적극적인 플레이를 주문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