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 요양병원 첫 2차 감염 발생…“환자가 보호복 찢어”

해뜨락 관련 8명 포함, 전날 대비 총 11명 신규 확진
보건소 직원 2차 감염…해뜨락요양병원 안팎 추가 확산 우려


부산 북구 만덕동 해뜨락요양병원에서 환자 검체를 채취한 보건소 직원이 확진됐다. 요양병원 집단감염 발생 이후 첫 2차 감염 사례다. 입원환자 7명도 추가 확진되는 등 병원 내 감염이 계속되는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시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대비 11명(부산 567~577번 확진자)이 추가돼 누적 577명이라고 밝혔다.

북구에 사는 부산 567번 확진자는 북구보건소 공무원이다. 567번은 지난 13일 해뜨락요양병원 2층에서 입원환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 작업을 진행했다. 당시 일부 치매 환자가 이에 저항하면서 이 직원의 보호복을 찢었다. 결국 엿새만인 이날 감염이 확인됐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방역추진단장은 “요양병원의 고령 입원환자들은 인지장애 등으로 검사나 진료 과정에서 저항하는 등 협조가 되지 않아 보호복이 손상되는 등 위험한 상황이 종종 발생한다”면서 “(자가격리자를) 정기적으로 검사해 추가 감염이 생기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북구보건소 전 직원(160명)을 검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또 2층 검체 채취를 함께 진행한 3명을 비롯해 보건소 밀접 접촉자 36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이 때문에 보건소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해지면서 부산시는 인력지원을 계획 중이다.

병원에 격리 중이던 입원환자 7명(571~577번)이 이틀에 한 번씩 진행하는 재검사에서 이날 ‘양성’ 판정을 받고 추가 확진됐다.
6명은 앞서 확진자가 집중됐던 2층에 입원해 있던 환자로, 지난 18일 별도 시설로 전원해 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명은 여태까지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던 1층에서 나오면서 병원 내 교차 감염 우려도 커졌다.

이로써 해뜨락요양병원 관련 확진자는 종사자 15명, 환자 65명, 접촉자 1명 등 누적 81명이 됐다.

부산진구에 사는 568번 확진자는 지난 9일 이라크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해운대에 사는 569번 확진자는 469번(금정구) 확진자의 접촉자로, 지난 9일 음성 판정을 받고 능동감시 중 재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부산진구 570번 확진자는 서울 강남 289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부산의 누적 확진자 577명 가운데 116명이 입원 치료 중인데 11명이 중환자다. 이날 11명이 추가 퇴원해 격리해제자는 누적 455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명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