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NC, 우승까지 이제 1승… 이번주에 축포 터뜨리나

기아 상대로 13대 3 대승 거둬

2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NC 4번 타자 양의지가 2회 초 2사 2루 때 좌월 투런홈런을 때리고 있다. 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기아 타이거즈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면서 ‘매직넘버 1’를 달성했다. 1승만을 더 더하면 2위의 성적과는 관계없이 2020시즌 프로야구 정규리그(KBO리그) 우승을 확정한다.

NC는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기아를 13대 3으로 이겼다.

NC는 이날 경기로 81승 52패 4무(승률 0.609)로 선두를 지켰다. 3경기를 더 소화한 2위 LG 트윈스(78승 59패 3무)를 5경기 차를 유지했다. 3위 키움 히어로즈(79승 62패 1무)도 6경기 간격이지만, 돔구장 사용으로 우천 취소가 상대적으로 적어 2경기만 소화하면 정규리그를 완주하는 만큼 이미 우승 경쟁에서 낙오됐다. 6경기를 남긴 4위 두산 베어스(75승 59패 4무)와 7경기를 남긴 5위 KT 위즈(00승 00패 1무)를 6.5경기 차이를 냈다.

NC는 이번주 3경기와 다음주 4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빠르면 23일 기아전과 한화 이글스전에서의 2연승으로 우승을 확정하며 축포를 터뜨릴 수 있다. NC는 2013년 KBO리그로 합류하고 8시즌째에서 첫 KBO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직행을 바라보고 있다.

NC는 경기 초반부터 8점을 얻어내면서 몰아쳤다. NC는 1회초 기아 선발투수 장현식을 상대로 1번 타자 박민우가 몸에 맞는 볼로 진루한 이후, 이명기와 나성범, 양의지의 3연속 안타로 1점을 뽑아냈다. 여기에 5번 타자 권희동이 희생플라이 아웃으로 1점을, 6번 타자 노진혁이 1점을 추가했다. 2사 2루 상황에서 노진혁이 기아 3루수 김태진의 실책으로 1점을 추가하면서 1회에만 4점을 가져왔다.

2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NC 4번 타자 양의지가 2회 초 2사 2루 때 좌월 투런홈런을 날린 뒤 베이스를 돌며 이종욱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기아는 2회에도 4점을 내주면서 무너졌다. NC 9번 타자 지석훈이 2회초 왼쪽 2루타 이후 이어진 장현식의 실투로 홈인하며 1점을, 나성범이 2루타를 쳐낸 후 양의지의 투런 홈런이 이어지면서 2점을 더 추가했다. 장현식은 7실점을 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기아 구원투수 박진태도 NC 5번 타자 권희동에게 1루타를 내주고, 6번 타자 노진혁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준 후, 7번 타자 강진성에게 우준간 1루타를 내주면서 권희동이 홈을 밟았다. 이후 NC는 4회 초에는 2점, 5회 초에는 3점을 추가하며 파죽지세였다.

NC 선발 투수 송명기는 6이닝동안 1실점을 기록하며 단단히 마운드를 지켜냈다. 70개의 공을 던져 4개의 피안타와 1개의 홈런만을 내주고, 2탈삼진을 기록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