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대위 끝내고, 전당대회 열자”…또 무용론 꺼낸 조경태

김종인(왼쪽)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 체제를 끝내고 전당대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조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비대위의 한계를 많은 국민과 당원들이 절감하고 있다. 현재의 비대위로는 더이상 대안세력, 대안정당을 기대할 수 없다”며 “비대위를 여기서 끝내자”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라를 정상화시키기 위해, 문재인정권과 단호히 싸워나가기 위해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5선인 조 의원은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이 참패해 황교안 당시 대표가 사퇴했을 때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반대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주장한 바 있다.

앞서 그는 지난 17일에도 김 위원장을 향해 “우리 진영의 활동을 위축시키고 분열시키는 정당 운영”이라며 “여당 2중대라는 안팎의 비난이 지속된다면 비대위가 지속할 명분이 사라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