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용인시, 고위험시설 코로나19 진단검사 전격 실시키로

백군기 시장 “감염 취약한 어르신 등 이용자 안전 지키기 위한 선제적 조치”


경기도 용인시가 노인·정신병원 등 고위험시설의 이용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전격 실시키로 했다.

최근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병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집단감염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고 감염에 취약한 어르신 등 이용자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선제적 조치 차원이다.

백군기 시장은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노인·정신병원과 노인주간보호시설 등 고위험시설의 집단감염 고리를 차단하기 위해 모든 시설 이용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할 것”이라며 “특히 이들 시설의 환기 상태가 안 좋은 데다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등이 한 공간에 함께 생활하고 있어 집단감염의 우려가 큰 만큼 전수검사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시는 다음 달 6일까지 각 구별 보건소에 대응팀을 꾸려 시설마다 진단검사 지원인력을 투입한다.

아울러 자체적으로 검사가 가능한 요양병원 등 의료기관엔 지원 물품을 배부한다.

검사를 한 뒤엔 보건소별 시행 결과를 도에 제출하게 된다.

시는 대상은 관내 노인·정신병원과 정신건강증진시설, 노인의료시설, 의료 복지지설 등 217곳의 이용자와 종사자 8690여명이라며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도와 질병관리본부에 환자 발생 보고를 하고 역학조사 및 시설 방역 등 대응에 나서게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는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소중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현재 거리두기 단계에서도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감염 경로 파악에 취약한 방문판매업소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구청과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199곳 방문판매업소 가운데 26곳에 대한 지도 점검을 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해서도 관내 물류창고 109곳 가운데 종업원 50인 이상인 20곳과 사설 경매장 3곳에 대해 사업장 방역 여부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지도 점검하고 있다.

또 관내 노래방 379곳 가운데 16곳, PC방 216곳 가운데 23곳을 불시 점검해 한 칸 띄워 앉기와 사용 전후 소독·환기 여부 등 방역 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