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국 어쩌나… 하루 확진 2만1천명, 사망자 200명 넘어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악화되면서 하루 2만명 넘는 신규 확진자와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20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영국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2만133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전(1만8804명)보다 2500명가량 급증한 것으로, 전산 오류로 누락된 이들이 반영돼 수치가 급증한 지난 4일(2만2961명)을 제외하면 코로나19 발발 이후 최대 규모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6만2542명으로 증가했다.

이날 일일 신규 사망자는 241명으로 전날(80명)보다 160명 이상 늘면서 6월 5일(258명)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는 4만3967명으로 늘어났다.

이본 도일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의료책임자는 “코로나19 사망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면서 “우리 모두 바이러스가 더 큰 위험을 안겨줄 수 있는 이들에게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제한 조치를 따를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그레이터 맨체스터 지역에 23일부터 코로나19 3단계 대응 시스템 중 가장 엄격한 ‘매우 높음(very high)’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지역에서는 실질적으로 음식을 판매하지 않는 펍과 바는 영업이 정지되며, 다른 가구와는 실내는 물론 실외에서도 만남이 금지된다.

앞서 앤디 버넘 그레이터 맨체스터시장은 추가 제한 조치로 인한 빈곤 등을 막기 위해서는 6500만 파운드(약 950억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존슨 총리는 포괄적인 지원 패키지의 일환으로 2200만 파운드(약 320억원)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존슨 총리는 “지금 행동하지 않으면 맨체스터 주민의 생명이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존슨 총리는 지역별로 제각각 내려진 봉쇄조치를 보다 단순화하고 효율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잉글랜드 전역에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을 도입했다. 지역별 감염률이 높아질수록 ‘보통(medium)’ ‘높음(high)’ ‘매우 높음(very high)’ 등으로 구분해 더 강력한 제한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