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태섭 민주당 탈당… “오만한 편가르기, 내로남불 뻔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의 대표적 ‘소신파’로 평가받는 금태섭 민주당 전 의원이 21일 전격 탈당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차라리 내가 떠나는 것이 맞겠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면서 “‘징계 재심 뭉개기’가 탈당 이유의 전부는 아니다.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 국민들을 상대로 형사고소와 민사소송을 서슴지 않는 것은 김대중과 노무현이 이끌던 민주당에선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라고 했다.

금 전 의원은 “무엇보다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나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우리 편에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겐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의 주장을 아무런 해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도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모습에 대한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며 “격해지는 지지자들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당 지도자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 절망했다”고 토로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12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표결에서 찬성 당론과 달리 기권을 했다는 이유로 지난 6월 당의 징계(경고)를 받았다. 당 안팎에서 ‘소신을 징계했다’는 비난이 일었고, 금 전 의원은 재심을 청구했다. 이후 4개월이 더 지났지만 민주당은 재심에 대한 결론을 내지 않은 상태다.

금 전 의원은 “1987년 대선 때 생애 첫 선거를 맞아 김대중 후보에게 투표한 이래 계속 지지해 왔고, 6년 전 당원으로 가입해 당직을 맡으며 나름 기여하려고 노력했던 당을 이렇게 떠난다”면서 “민주당이 예전의 자유로운 분위기와 활기를 되찾고, 상식과 이성이 살아 숨 쉬는 좋은 정당으로 돌아갈 수 있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