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차문 뜯어 구했다더라” 인기절정 김홍표 인생 바꾼 사건

김홍표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홍표가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연기를 포기한 이후 조경과 일용직 간판업, 대리운전 등을 했다고 밝혔다.

김홍표는 2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교통사고로 연기를 포기해야만 했던 사연을 전했다.

이날 최성국은 “김홍표를 욕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뒷담화하는 사람도 못 봤다”며 “사람들이 고민 상담도 많이 한다. 사람을 굉장히 편안하게 해준다. 김홍표가 동기들 중에서 가장 먼저 주목을 받았다”고 칭찬했다.

불타는 청춘 캡처

김홍표는 데뷔하자마자 드라마 ‘임꺽정’에 캐스팅됐다. 김홍표는 “44부작이었다. 매회 시청률 30%를 넘었다. 제작비가 100억원 가까이 들었고 60% 이상 사전제작을 했다”며 “그런데 교통사고가 나면서 ‘임꺽정’ 촬영 마무리를 제대로 못 하고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수석에 앉아서 자고 있었는데 내려오는 차와 정면충돌했다. 죽는 줄 알았다. 양쪽 문을 뜯어서 구조했다고 하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홍표는 “1997년도에만 4번의 대수술을 받았다. 젊었는데도 뼈가 붙지 않았다. ‘왜 나한테 이런 일이 있지? 내가 잘못했나?’ 스트레스 때문에 몸이 점점 더 안 좋아졌다”고 했다.

그는 “그때 공황장애, 우울증 같은 게 왔다”며 “급하게 스토리를 변경해서 마지막 촬영을 했다. 액션 장면은 대역배우가 하고 나는 앉는 거 서 있는 것, 누워 있는 것만 연기해서 임꺽정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김홍표는 사고 이후 광주로 내려갔다. 그는 “서울에서 배우 말고 다른 일을 못하겠더라. 광주에 내려가서 방 하나 얻어서 닥치는 대로 일했다”며 “조경, 간판, 대리운전 일을 했다”고 말했다.

최성국과 김홍표는 95년 SBS 5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다. 김홍표는 ‘아내의 유혹’ ‘어울림’ ‘아내를 죽였다’ ‘어게인’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