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인 구타, 갈취…” 갓세븐 영재 학폭 논란 부른 글

뉴시스

JYP엔터테인먼트가 그룹 갓세븐(GOT7) 멤버 영재의 학교폭력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1일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속히 파악해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창시절 영재에게 이유 없이 구타와 금품 갈취를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저는 청각장애인 및 지적장애인”이라며 “학폭 가해자 공개하고 싶은 사람은 JYP 갓세븐. 영재 학폭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고등학교 시절 영재랑 저랑 2, 3학년 같은 반이었다”며 “이유없이 때리고 폭력, 금품갈취, 내 물건 뺏기도 했다. 돈 빌려줬는데 안 갚고 빵셔틀 시키기도 했다. 예능이랑 음악 티비 나오던데 너무 착한 척하고 다니니까 너무 지겹다. 나도 그동안 당했으니 탈쓴 악마 영재야, 티비 나오지 마. 수고해라. 고민 많이 해서 글 올린다”고 전했다.

영재는 2014년 갓세븐 멤버로 데뷔해 ‘하지하지마’ ‘A’ ‘딱 좋아’ ‘하드캐리’ 등으로 활동했다. 그는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출연을 앞두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