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금태섭 탈당에 “조만간 함께 할지도…응원해”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탈당을 선언하자 국민의힘은 “조만간 함께할 날이 있을지도 모른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나마 바른말 하던 금태섭이 민주당을 탈당하기로 했다고 한다. 의원의 소신 따윈 필요없고 징계의 대상이나 되는 정당에서 누군들 몸담고 싶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하길 바란다”며 “부디 건강하길”이라고 적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는 합리적이고 훌륭한 지인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나 그분들은 문제의식을 입 밖으로 내지 못한다”며 “그래서 금 전 의원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나 자신에 대한 격려, 채찍질도 해본다. 지난 3월 9일, 너무나 급박하고 갑작스럽게 ‘야당 정치인’으로서 새출발을 했다”며 “힘없는 야당, 자력으론 할 수 있는 게 거의 없는 야당, 아직은 앞날이 불투명한 야당이 아니라면 다르지 않았을까란 생각도 문득문득 해본다”고 했다. 이어 “그래도 하고 싶은 말들을 하고 살 수 있다는 건 분명 행복한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김웅 의원도 금 전 의원의 페이스북 글 ‘민주당을 떠나며’를 자신의 타임라인에 공유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