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인연’ 김종인 “금태섭, 한 번 만나볼 생각”

2016년 민주당 대표-소속 의원 인연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을 만나겠다고 말했다. 탈당 이후 금 전 의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는 만큼 금 전 의원이 국민의힘으로 향할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 비대위원장은 21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탈당과 관계없이 가끔 만나기도 했던 사람이니 한 번 만나볼 생각은 있다”면서 영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 분의 의향이 어떤지는 확인할 길이 없으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금 전 의원이 2016년 민주당에서 국회의원 후보 공천(서울 강서갑)을 받을 당시 민주당 비대위 대표를 지냈다. 금 전 의원이 민주당을 향해 소신 발언을 할 때마다 “공천 걱정을 않고 소신껏 발언할 수 있는 사람이 진짜 국회의원이다. 그런 사람이 한두 사람 있다. 민주당에는 금태섭도 있고 박용진도 있고”라는 언급을 하기도 했다.

탈당한 금 전 의원은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 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국민의힘이 이렇다 할 후보가 없는 상황에서 금 전 의원 탈당이 야권 후보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